본문 바로가기

추천 검색어

실시간 인기 검색어

학술논문

최치원 서사와 해인사 문화경관의 상호텍스트성 연구(1)

이용수 97

영문명
A Study on the Intertextuality between Narratives about Choe Chiwon and Cultural Landscapes of Haeinsa Temple(1) - Focusing on Gayasan excursion records
발행기관
한국문학회
저자명
노성미(Rho, Seong-Mi)
간행물 정보
『한국문학논총』제84집, 77~106쪽, 전체 30쪽
주제분류
어문학 > 한국어와문학
파일형태
PDF
발행일자
2020.04.30
6,400

구매일시로부터 72시간 이내에 다운로드 가능합니다.
이 학술논문 정보는 (주)교보문고와 각 발행기관 사이에 저작물 이용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교보문고를 통해 제공되고 있습니다.

1:1 문의
논문 표지

국문 초록

본 연구는 최치원 서사와 해인사 문화경관의 상호텍스트성을 밝힌 1단계 연구이다. 연구 대상은 53편의 가야산 유람록과 최치원의 은둔과 선화(仙化)를 담은 서사이다. 선행 연구에서 가야산의 최치원문화경관이 생성, 변화, 소멸하는 과정을 밝힌 바 있다. 그 과정에서 경관과 서사가 상호텍스트로 작용하는 현상에 주목하게 되었다. 본 연구는 역사적 실제로서의 최치원의 은둔이 스토리와 담화의 층위에서 어떻게 의미를 만들어가는지 밝히고, 서사와 경관의 상호텍스트성의 원리를 밝힌 것이다. 가야산은 최치원의 ‘홍류동’ 필적과 「제가야산독서당」 시석(詩石), 바위나 여울의 이름, 석탑과 나무 등에 이르기까지 최치원 유적이 많은 곳이다. 이로 인해서 가야산 유람객들에게 가야산은 최치원의 상징으로 읽혔다. 가야산 유람객들은 최치원의 은둔과 선화의 스토리에 관심을 보였다. 이들 스토리는 유람객의 독서, 유람 도중에 머물렀던 서원 등의 장소, 경관을 마주한 시점 등에서 담화로 표현되었다. 이 과정에서 서사→스토리→담화→경관으로 서사의 흐름이 나타난다. 이것은 유람문화의 현장성에 관계된다. 다른 한편으로 경관→담화→스토리→서사의 흐름이 있다. 이것은 경관이 유람록의 서사로 귀착되는 문학텍스트 생성의 흐름에 관계된다. 이 과정에서 서사는 경관에 상징을 부여하고 경관은 새로운 서사를 구성하는 상호텍스트 현상이 일어나는 것이다. 텍스트의 상호성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역사적 실제로서의 최치원 서사와 창조된 서사 사이에 서사의 전도가 발생한다. 즉 최치원 서사는 유람을 통해 선택되고 해체되고 또 새로운 서사로 탄생되는 것이다. 이때 발생하는 상호텍스트성의 본질은 상호텍스트성이 낳은 결과물이 또 상호텍스트성의 대상이 되는 끊임없이 순환하는 원리를 보여준다.

영문 초록

This study reveals the intertextuality between Choe Chi-won’s narratives and Haeinsa cultural landscapes. The object of the study is the narrative containing 53 Gayasan excursion records, the reclusion and becoming a Taoist hermit of Choe Chi-won. In previous researches, the creation and changing process Choe Chi-won’s cultural landscapes for Gayasan ware revealed. In that process, the intertextuality of landscapes and narratives could be confirmed. This study reveals how Choe Chi-won s reclusion as the historical reality is revealed in the two layers of story and Discourse, and how the historical reality is incorporated into the mythical world. Gayasan has many ruins of Choe Chi-won, including Choe Chi-won s Hongryu-dong handwriting, the poetry stone of Zegayasan -Dokseodang, the names of rocks and streams, stone towers and trees. For this reason Gayasan became a symbol of Choe Chi-won. The main interest of Gayasan tourists was the story for reclusion and becoming a Taoist hermit. These stories serve as a driving force for creating Discourse at the point of view of the readings of tourists, the places where they stayed during the tour, and landscapes. In this process, the narrative stream appears in the order of narrative, story, Discourse and landscape. This is related to the fieldity of the touring culture. On the other hand, the narrative stream appears in the order of landscape, Discourse, story and narrative. This relates to the flow of literary text generation in which landscapes result in excursion writings. In this process, the intertextual phenomenon occurs in which the narrative give a symbol to the landscape, and the landscape constitute new narrative. In the process of intertextuality, the narrative inversion occurs between Choe Chi-won s narratives as historical reality and created narratives. In other words, Choe Chi-won’s narratives are selected through excursions, dismantled and reborn as new narratives. The essence of the intertextuality that arises at this time shows the constant and cyclical relationship that the result of the intertextuality becomes also the object of the intertextuality.

목차

1. 머리말
2. 은둔과 선화(仙化): 스토리와 담화의 층위
3. 서사와 경관의 상호텍스트성 원리
4. 맺음말

키워드

해당간행물 수록 논문

참고문헌

교보eBook 첫 방문을 환영 합니다!

신규가입 혜택 지급이 완료 되었습니다.

바로 사용 가능한 교보e캐시 1,000원 (유효기간 7일)
지금 바로 교보eBook의 다양한 콘텐츠를 이용해 보세요!

교보e캐시 1,000원
TOP
인용하기
APA

노성미(Rho, Seong-Mi). (2020).최치원 서사와 해인사 문화경관의 상호텍스트성 연구(1). 한국문학논총, 84 , 77-106

MLA

노성미(Rho, Seong-Mi). "최치원 서사와 해인사 문화경관의 상호텍스트성 연구(1)." 한국문학논총, 84.(2020): 77-106

결제완료
e캐시 원 결제 계속 하시겠습니까?
교보 e캐시 간편 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