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천 검색어

실시간 인기 검색어

학술논문

제국의 장기지속, 그 횡단과 초극

이용수 8

영문명
The Long Durée of Empire, Its Transcendence and Transversality: Navigating the Coordinates of World, Region, and Nation in Modern Korean Literary Studies
발행기관
구보학회
저자명
최현희(Hyon-hui Choe)
간행물 정보
『구보학보』36집, 397~428쪽, 전체 32쪽
주제분류
어문학 > 문학
파일형태
PDF
발행일자
2024.04.30
6,640

구매일시로부터 72시간 이내에 다운로드 가능합니다.
이 학술논문 정보는 (주)교보문고와 각 발행기관 사이에 저작물 이용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교보문고를 통해 제공되고 있습니다.

1:1 문의
논문 표지

국문 초록

2010년대 이후 한국 근대문학 연구에서 주류적 경향 중 하나로 떠오른 것으로 냉전문화론을 들 수 있다. 냉전문화론은 기본적으로 2차 세계대전 후 세계에서 한국을 미국의 아시아태평양 헤게모니에 종속된 네이션으로 보는 세계상을 전제로 한다. 이때 한국은 신식민지로 규정된다는 점에서 한국의 전후 상황은 전전, 전중의 공식적인 식민지 상황과 연속성을 띠게 된다. 세계 학술장에서 1990년대 이후 냉전사 연구가 본격화되는 동안 한국에서 포스트콜로니얼리즘 이론에 입각한 식민지 문학에 대한 문화론적 연구가 성행한 것은, 이처럼 근대 한국의 식민지성의 중층적인 장기지속성, 혹은 한국 근대성의 식민지성과의 본질적인 관련성에 대한 인식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맥락에서 1990년대 이후 한국 근대문학 연구 분야에서 포스트콜로니얼리즘과 냉전문화론이 주요한 경향으로 서로에게 영향을 주고받으며 존속했던 것을, ‘제국의 장기지속’에 대한 ‘초극과 횡단’을 통한 비판의식의 발현이라고 볼 수 있다. 이 글에서는 그러한 ‘제국의 장기지속’에 대한 담론적 비판의 시도로 트랜스퍼시픽한 비판의 사례들을 들었다. 또 ‘초극과 횡단’이 적극적으로 행해진 경우로는 아시아 혹은 동아시아를 탈식민적 실천의 사상적 근거지로 이론화하는 사례를 들었다고 할 수 있다. 이 글은 이러한 비판과 이론화가 장기지속하는 제국과 그에 대립하는 피식민 네이션으로서의 한국이라는 이분법을 자연화하는 함정에 빠질 수도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자 했다. 이러한 위험을 가급적 피하기 위해서, 이 글은 근대적 세계상의 창출이라는 틀 자체를 반성적으로 성찰하면서 ‘세계성’의 이데올로기성을 비판적으로 인식하기 위한 거점이 필요할지 모른다고 암시한다. 한국 근대문학 연구는, 이런 점에서 세계라는 지평 자체를 넘어서는 행성성이나 세계 내에서 일어나는 무한한 교섭과정으로 환원되지 않는 위반으로서의 트랜스 그 자체의 가능성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영문 초록

Since the 2010s, a key trend in modern Korean literary studies has been the exploration of Cold War culture. This approach views post-World War II Korea as a nation under America’s Asia-Pacific dominance, framing Korea as a neo-colony and indicating continuity with its earlier colonial status. The rise of cultural studies focusing on colonial literature through a postcolonial lens, especially after the 1990s’ surge in Cold War history research, reflects a recognition of Korea’s enduring colonial modernity and its impact on Korean identity. The consistent engagement with postcolonial and Cold War cultural theories represents a critical effort to address and navigate the empire’s long durée. This discourse benefits from transpacific critique, a methodological stance for challenging long-standing imperial narratives. This paper underscores efforts to go beyond these narratives, such as conceptualizing Asia or East Asia as bases for decolonial thought. It warns against oversimplifying the empire-colonized nation binary, a simplification this critique could inadvertently reinforce. To avoid this, the paper calls for a reflective critique of the modern worldview, advocating for an examination of planetarity as an ideology. Modern Korean literary studies, it argues, should surpass mere global or intercultural discussions, delving into the potential of ‘trans’ as a concept that transcends traditional boundaries and discourses, thus redefining modern Korean literature’s essence within a global and historical framework.

목차

1. 머리말
2. 식민지와 냉전: 트랜스퍼시픽한 제국들과 한국
3. (동)아시아 상상 속의 한국
4. 네이션, 글로벌한 혹은 지구적 근대
5. 맺음말

키워드

해당간행물 수록 논문

참고문헌

교보eBook 첫 방문을 환영 합니다!

신규가입 혜택 지급이 완료 되었습니다.

바로 사용 가능한 교보e캐시 1,000원 (유효기간 7일)
지금 바로 교보eBook의 다양한 콘텐츠를 이용해 보세요!

교보e캐시 1,000원
TOP
인용하기
APA

최현희(Hyon-hui Choe). (2024).제국의 장기지속, 그 횡단과 초극. 구보학보, (), 397-428

MLA

최현희(Hyon-hui Choe). "제국의 장기지속, 그 횡단과 초극." 구보학보, (2024): 397-428

결제완료
e캐시 원 결제 계속 하시겠습니까?
교보 e캐시 간편 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