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천 검색어

실시간 인기 검색어

학술논문

‘대렴의 차 시배지’ 주장의 문제점과 지리산 화엄사의 ‘한국 차 첫 재배지’ 고찰

이용수 10

영문명
A Study on the Problems of the First Tea Cultivated Land of Daeryeom(大廉) and the First Cultivation of Korean Tea at Hwaeomsa Temple in Mt. Jiri
발행기관
중앙승가대학교 불교학연구원
저자명
황태성(무진)
간행물 정보
『불교와 사회』제15권 제2호, 31~62쪽, 전체 32쪽
주제분류
인문학 > 불교학
파일형태
PDF
발행일자
2023.12.31
6,640

구매일시로부터 72시간 이내에 다운로드 가능합니다.
이 학술논문 정보는 (주)교보문고와 각 발행기관 사이에 저작물 이용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교보문고를 통해 제공되고 있습니다.

1:1 문의
논문 표지

국문 초록

『삼국사기』에는 7세기 중반 신라 선덕여왕 때부터 차가 있었 지만, 828년 이후 전국으로 성행하였다고 표현한다. 본 논문은 이 러한 표현의 의미를 파악하기 위하여 고려시대 사료와 9세기-10세 기 활동한 선사의 비문을 검토하여 다음을 고찰하였다. 먼저 828년 대렴이 가져온 중국 당나라의 차를 심은 지리산은 화엄사를 의미한다는 점이다. 또한 8세기 중반 옛 백제의 땅인 지리산 권역과 호남지역을 총괄하기 위하여 황룡사의 연기법사에 의해 창건된 화엄사와의 관련성을 파악하였다. 이를 통해 화엄사 는 8세기 중반 창건과 더불어 적어도 지리산 권역과 호남지역에서 는 처음으로 차를 재배하였다는 것을 밝힐 수 있었다. 다음으로 828년 지리산 화엄사에 대렴의 차를 재배하도록 공인 한 이후에 한국(신라)에서 전국으로 차 문화가 성행하였다는 점이 다. 이것은 화엄사를 통하여 지리산 권역과 호남지역에 차 문화가 퍼져나가 차를 마시는 문화가 성행하였다는 것을 의미한다. 마지막으로 하동의 828년 ‘대렴의 차 시배지’는 잘못된 표현이 란 점이다. 차 시배지란 차를 처음 재배한 곳이란 의미한다. 그런 데 8세기 중반 지리산에서 화엄사가 차를 재배하고 있었기 때문이 다. 또한 828년 하동에는 차를 심을 만한 여건이 마련되어 있지 않았다. 이상으로 본 논문은 8세기 중반 지리산 권역과 호남지역에서 한국 차를 처음으로 재배한 곳은 화엄사란 점을 밝히고 있다.

영문 초록

According to the "Samguk Sagi(三國史記),” tea existed during the period of Queen Seondeok(善德女王) of Silla in the mid-7th century, but became popular nationwide after 828. This paper examines tea culture during the Silla period by reviewing records from the Goryeo dynasty and writings of monks in the 9th to 10th centuries. First, “Jirisan(智異山)”, where Daeryeom(大廉) planted tea plants brought from the Tang Dynasty of China in 828, refers to Hwaeomsa Temple(華嚴寺). This paper also found relation with Hwaeom Temple, established by Yeonki in the middle of the 8th century in charge of the Mt. Jiri area, an ancient Baekje territory, and the Honam region. This implies that Hwaeomsa cultivated tea for the first time in the area alongside its establishment. Second, tea culture spread nationwide after Daeryeom was officially authorized to cultivate tea at Jirisan Hwaeom Temple. This implies that Hwaeom Temple made tea culture spread to the Mt. Jiri area and the Honam region. Lastly, it is incorrect that the very first tea plantation in Korea by Daryeom in 828 took place at Hadong area. This is due to the fact that Hwaeom Temple was already cultivating tea at Mt. Jiri in the mid-8th century. Also, Hadong did not have enough conditions to grow tea plants in 828. To conclude, this paper emphasizes that in the mid-8th century, Hwaeom Temple in the Jirisan area and the Honam region was the first place to cultivate tea plants in Korea.

목차

Ⅰ. 서론
Ⅱ. 828년 대렴의 중국 차 지리산 재배의 의미
1. 신라시대 차 관련 선사의 비문과 고려시대 사료 검토
2. 828년 대렴의 차 시배지의 문제
Ⅲ. 화엄사의 지리산 권역과 호남지역 한국 차 첫 재배지 가
능성 검토
1. 8세기 중반 경주와 옛 신라 이외의 지역으로 창건되는
화엄종 사찰
2. 8세기 중반 창건되는 지리산 일대 사찰의 중심 화엄사
3. 8세기 중반 지리산 화엄사의 한국 차 첫 재배 검토
Ⅳ. 결론
참고문헌

키워드

해당간행물 수록 논문

참고문헌

교보eBook 첫 방문을 환영 합니다!

신규가입 혜택 지급이 완료 되었습니다.

바로 사용 가능한 교보e캐시 1,000원 (유효기간 7일)
지금 바로 교보eBook의 다양한 콘텐츠를 이용해 보세요!

교보e캐시 1,000원
TOP
인용하기
APA

황태성(무진). (2023).‘대렴의 차 시배지’ 주장의 문제점과 지리산 화엄사의 ‘한국 차 첫 재배지’ 고찰. 불교와 사회, 15 (2), 31-62

MLA

황태성(무진). "‘대렴의 차 시배지’ 주장의 문제점과 지리산 화엄사의 ‘한국 차 첫 재배지’ 고찰." 불교와 사회, 15.2(2023): 31-62

결제완료
e캐시 원 결제 계속 하시겠습니까?
교보 e캐시 간편 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