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천 검색어

실시간 인기 검색어

학술논문

'여우비’ 유래담의 전승양상과 의미변화 고찰: ‘여우가 시집간다’, ‘호랑이 장가간다’와의 연계성을 중심으로

이용수 8

영문명
Examination of the Transmission Aspect and Meaning Changes of Folk Tales of the Origin of “Foxrain”: The Connection Between “A Fox Is Getting Married” and “A Tiger Is Getting Married”
발행기관
한국구비문학회
저자명
오정미
간행물 정보
『구비문학연구』제72집, 243~285쪽, 전체 43쪽
주제분류
인문학 > 문학
파일형태
PDF
발행일자
2024.03.31
7,960

구매일시로부터 72시간 이내에 다운로드 가능합니다.
이 학술논문 정보는 (주)교보문고와 각 발행기관 사이에 저작물 이용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교보문고를 통해 제공되고 있습니다.

1:1 문의
논문 표지

국문 초록

‘여우비’는 “볕이 있는 날 잠깐 오다가 그치는 비”로, ‘여우가 시집간다’, ‘호랑이가 장가간다’와 같은 관용구와 유사한 표현이다. 그동안 여우비와 관련된 관심은 많지 않았다. 그러나 근래 들어 세계의 기후 변화로 인해 여우비가 내리는 일수가 많아지면서 대중들의 관심이 쏠리게 되었고, 그 기원에 대한 궁금증 또한 커졌다. 동물명과 비의 결합어인 ‘여우비’는 왜 날이 맑으면서 비가 내리는 모순적 상황을 설명하게 되었을까? 동물을 의미하는 단어들은 세계 모든 언어들 속에서 가장 오래된 어휘 층을 이루며, 고유한 민족의 사고방식과 그 문화가 형성되어 온 가치와 관념들이 투영되어 있다. 또한 관용구를 이루는 특별한 구성요소인 동물명과 동태의 결합성은 설화적 측면에서도 논의할 여지가 있다. 본 연구는 설문조사를 통해 유래담의 흔적을 찾고, ‘여우비’에 대한 대중의 인식을 조사하였다. 그 결과 연령별에 따른 관용어에 대한 호감도와 새로운 관용어구를 발견할 수 있었다. 과거부터 지금까지 여우비는 이야기의 원형으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과거에는 단순하게 날씨를 형용하는 표현이었다면 현재는 문맥의 연결을 통해 정서적 개념까지 확대되었다. 특히 뉴 뉴미디어에서는 유래담을 재생산하면서 문화적 원형으로서의 위상을 회복하고 있다. 이러한 관용구의 변화를 추적하는 것 또한 구비문학 영역에서 유의미한 작업이 될 것이다. 본고에서는 시대적 요구에 따라 문학과 매체에서 사용되는 '여우비'의 유래담을 통해 관용적 표현이 가진 의미를 찾고 유사한 관용구들의 관계성과 그 기원을 심도있게 고찰해보고자 한다. 또한 매체의 변화에 따라 이루어진 의미의 변화 과정 또한 살펴볼 것이다.

영문 초록

‘Foxrain’ is “rain that comes for a while and stops, on a day when there is sunshine” and is an expression similar to idioms such as ‘fox is getting married’ and ‘tiger is getting married’. Until now, the public had little interest in ‘foxrain’. However, in recent years, on days when it rains, ‘foxrain’ has become more common due to global climate change. The public has become more interested and raised questions about its origins. Why does the word ‘foxrain’, which is a combination of “animal name” and ‘rain’, explain the paradoxical situation where it rains even though the day is sunny? Words for animals form the oldest vocabulary of all the world's languages and reflect the ideas and values o​​f unique ethnic groups and their cultures. Also, the combination of ‘animal name’ and ‘verb + adjective’, which are special components of idiomatic phrases, can be debated from a narrative perspective. This research looked for traces of the origin story through a questionnaire survey and investigated the public's perception of ‘foxrain’. As a result, we were able to discover new idioms and the preference for idioms by age group. From the past until now, foxes have shown potential as a prototype for stories. In the past, it was simply a expression to describe the weather, but now it has been expanded to include an emotional concept through the linking of contexts. Especially new new media is currently reproducing its story of origin and regaining its status as a cultural prototype. Tracking such idiom changes would also be a meaningful task in the oral literary field. This study explores the meaning of idiomatic expressions through the story of the origin of ‘foxrain’, used in literature and media in response to the demands of the times. It considers the relationships between similar idiomatic expressions and their origins. We will also look at the meaning changes that accompany changes in media.

목차

1. 들어가며
2. 여우비 유래담
2.1. 공포담
2.2. 혼인담
3. 여우비의 관용적 표현과 유래담의 상관관계
3.1. 여우비
3.2. 여우가 시집간다/호랑이가 장가간다
3.3. 홀아비도 장에 갓 쓰고 간다
4. 여우비 유래담의 전승과 의미
4.1. 현대에 나타난 여우비 유래담
4.2. 미디어에 따른 유래담 전승의 특징과 의미
5. 마치며

키워드

해당간행물 수록 논문

참고문헌

교보eBook 첫 방문을 환영 합니다!

신규가입 혜택 지급이 완료 되었습니다.

바로 사용 가능한 교보e캐시 1,000원 (유효기간 7일)
지금 바로 교보eBook의 다양한 콘텐츠를 이용해 보세요!

교보e캐시 1,000원
TOP
인용하기
APA

오정미. (2024).'여우비’ 유래담의 전승양상과 의미변화 고찰: ‘여우가 시집간다’, ‘호랑이 장가간다’와의 연계성을 중심으로. 구비문학연구, (), 243-285

MLA

오정미. "'여우비’ 유래담의 전승양상과 의미변화 고찰: ‘여우가 시집간다’, ‘호랑이 장가간다’와의 연계성을 중심으로." 구비문학연구, (2024): 243-285

결제완료
e캐시 원 결제 계속 하시겠습니까?
교보 e캐시 간편 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