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천 검색어

실시간 인기 검색어

학술논문

프로이센-프랑스 전쟁과 파리코뮌

이용수 244

영문명
La guerre franco-allemande de 1870 et la Commune de Paris dans La Débâcle de Zola : la vérité historique et la structure narrative dichotomique
발행기관
프랑스학회
저자명
유기환(Kihwan Yu)
간행물 정보
『프랑스학연구』제99권, 5~39쪽, 전체 35쪽
주제분류
어문학 > 프랑스어와문학
파일형태
PDF
발행일자
2022.08.30
7,000

구매일시로부터 72시간 이내에 다운로드 가능합니다.
이 학술논문 정보는 (주)교보문고와 각 발행기관 사이에 저작물 이용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교보문고를 통해 제공되고 있습니다.

1:1 문의
논문 표지

국문 초록

『패주』(1892)는 프로이센-프랑스 전쟁과 파리코뮌을 현재 시제로 겪은 졸라가 패전의 원인과 코뮌의 참상을 치밀한 자료조사와 함께 작성한 육성 기록이다. 스당의 패전은 워털루 패전 이후 프랑스가 겪은 가장 참담한 패배였다. 프로이센-프랑스 전쟁을 다룬 동시대의 책들은 대체로 패배의 진실을 감추려고 애썼다. 이런 점에서 『패주』는 완전한 예외를 이룬다. 『패주』를 통해 졸라가 강조하는 것은 스당의 전투와 패배의 원인, 병사들의 비극과 민간인의 희생으로 보인다. ‘스당’의 진실과 민중의 운명을 독자에게 쉽게 전달하기 위해 졸라가 택한 스토리텔링의 골간은 대립적인 서사구조이다. 본 연구는 프랑스와 프로이센, 베르사유와 파리, 황제와 황후, 나폴레옹 3세와 나폴레옹 1세, 군인과 민간인, 부르주아지와 민중의 대립 혹은 비교를 분석함으로써 전쟁과 코뮌에 대한 작가의 총체적 문제의식을 가늠하는 데 근본 목적이 있다. 『패주』가 프로이센-프랑스 전쟁을 ‘어리석은 전쟁’으로 그리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졸라의 결론적 사유를 ‘반전주의’로 간주하는 것은 옳지 않다. "전쟁론"의 클라우제비츠처럼 졸라는 평화가 아니라 전쟁이 정상 상태라고 여겼다. 『패주』는 파리의 묵시록적인 파멸 이야기로 끝나지만, 졸라가 프랑스의 비극에서 찾고자 하는 것은 의미와 희망이다. 제2제정의 패배는 조국의 정화를 위한 필요악일 뿐이며, 프랑스의 부활은 프랑스의 죽음에서 시작된다.

영문 초록

목차

서론
1. 패전과 파리코뮌
2. 나폴레옹 3세의 몰락
3. 포화 속의 민간인
결론

키워드

해당간행물 수록 논문

참고문헌

교보eBook 첫 방문을 환영 합니다!

신규가입 혜택 지급이 완료 되었습니다.

바로 사용 가능한 교보e캐시 1,000원 (유효기간 7일)
지금 바로 교보eBook의 다양한 콘텐츠를 이용해 보세요!

교보e캐시 1,000원
TOP
인용하기
APA

유기환(Kihwan Yu). (2022).프로이센-프랑스 전쟁과 파리코뮌. 프랑스학연구, (), 5-39

MLA

유기환(Kihwan Yu). "프로이센-프랑스 전쟁과 파리코뮌." 프랑스학연구, (2022): 5-39

결제완료
e캐시 원 결제 계속 하시겠습니까?
교보 e캐시 간편 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