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천 검색어

실시간 인기 검색어

학술논문

19세기 프랑스 사회에서 동아시아 전문 박물관의 출현 과정과 소장품의 유입 경로

이용수 186

영문명
The Establishment history of museums specializing in East Asia and the Inflow channels of theirs collections in France during the 19th Century
발행기관
한국박물관학회
저자명
신상철
간행물 정보
『박물관학보』제44호, 127~148쪽, 전체 22쪽
주제분류
인문학 > 역사학
파일형태
PDF
발행일자
2022.12.31
5,440

구매일시로부터 72시간 이내에 다운로드 가능합니다.
이 학술논문 정보는 (주)교보문고와 각 발행기관 사이에 저작물 이용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교보문고를 통해 제공되고 있습니다.

1:1 문의
논문 표지

국문 초록

19세기 초 프랑스 사회에서 고고학과 미술사학 그리고 민족지학 연구 영역의 지리적 확장과 비유럽권 지역으로부터의 유물 유입 증가로 인해 새로운 국립박물관 건립의 필요성이 제기되었다. 1820년대부터 본격적으로 프랑스 박물관계에서 논의되기 시작한 비유럽권 유물 전시공간 설립에 관한 논의는 궁극적으로 이 유물들이 지닌 가치에 대한 평가와 분류 방식의 문제로 귀결되었다. 이 유물들이 지닌 학술적 의미와 미학적 가치에 따른 분류를 기준으로 박물관을 설립할 것인가, 아니면 단순히 유물이 생성된 장소의 지정학적 구분에 근거한 박물관을 건립할 것인가의 논쟁이 발생했다. 프랑스 사회에서 중국과 일본 유물들을 중심으로 동아시아 역사와 문화 그리고 미적 가치를 전달하는 전시공간의 생성은 1840년대 이후 성립한다. 1차 아편전쟁이 종결되고 유럽 국가들과 동아시아 국가들 간의 새로운 외교 관계가 형성되던 1840년대부터 새로운 유형의 동아시아 유물이 유입되어 전시되기 시작했다. 1850년 루브르 박물관 내에 건립된 중국박물관, 1863년 퐁텐블로 성 중국박물관의 개관 등은 19세기 프랑스 사회에서 새롭게 유입된 유물과 이에 기반을 두어 형성된 동아시아 문명에 대한 새로운 취향과 관심을 반영한 결과물이다. 이 박물관들은 19세기 말 프랑스에서 국립아시아박물관의 전신이 되는 기메 박물관과 파리 시립아시아박물관 세르누시 박물관이 설립되기 이전 동아시아 박물관의 형성 과정을 보여주는 중요한 사례라 할 수 있다.

영문 초록

The need for the establishment of a new national museum was raised in French society in the early 19th century due to the geographical expansion of archeology, art history, and ethnographic research areas and the increased inflow of artifacts from non-European regions. The discussion on the establishment of an exhibition space for non-European relics, which began to be discussed in earnest in the French museum world in the 1820s, ultimately resulted in the evaluation of the value of these relics and the problem of classification methods. Controversy arose over whether to establish a museum based on the classification based on the academic meaning and aesthetic value of these relics, or simply based on the geopolitical division of the place where the relics were created. In French society, the creation of an exhibition space that conveys East Asian history, culture, and aesthetic values ​​centering on Chinese and Japanese relics has been established since the 1840s. From the 1840s, when the First Opium War ended and new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European and East Asian countries were formed, new types of East Asian artifacts began to flow in and be exhibited. The Chinese Museum built in the Louvre in 1850 and the Chinese Museum in Fontainebleau Castle opened in 1863 are the results of reflecting the new taste and interest in the artifacts newly introduced from French society in the 19th century and the East Asian civilization formed based on them. These museums can be said to be important examples of the formation of East Asian museums before the establishment of the Guimet Museum, the predecessor of the National Asian Museum, and the Cernuschi Museum, the Asian Museum of Paris, in France at the end of the 19th century.

목차

Ⅰ 서론
Ⅱ. 대혁명 이후 동아시아 전문 박물관 건립에 관한 논의와 쟁점: 대혁명 시기에서 1850년 루브르 박물관 내 중국박물관 개관시기까지의 변화상
Ⅲ. 제 2 제정 시기 동아시아 미술에 대한 새로운 인식 형성: 1861년 루브르궁 마르산관 전시와 1863년 퐁텐블로 성 중국 박물관 건립
Ⅳ. 결론

키워드

해당간행물 수록 논문

참고문헌

교보eBook 첫 방문을 환영 합니다!

신규가입 혜택 지급이 완료 되었습니다.

바로 사용 가능한 교보e캐시 1,000원 (유효기간 7일)
지금 바로 교보eBook의 다양한 콘텐츠를 이용해 보세요!

교보e캐시 1,000원
TOP
인용하기
APA

신상철. (2022).19세기 프랑스 사회에서 동아시아 전문 박물관의 출현 과정과 소장품의 유입 경로. 박물관학보, (), 127-148

MLA

신상철. "19세기 프랑스 사회에서 동아시아 전문 박물관의 출현 과정과 소장품의 유입 경로." 박물관학보, (2022): 127-148

결제완료
e캐시 원 결제 계속 하시겠습니까?
교보 e캐시 간편 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