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천 검색어

실시간 인기 검색어

학술논문

이념의 타자로서 상상된 김남천 소설 속 여성과 그 너머의 실재로서의 여성

이용수 78

영문명
Women in Kim Nam-cheon’s novels imagined as others of ideology and women as reality beyond that: Focusing on the lives and writings of Na Hye-seok and Heo Jeong-suk
발행기관
구보학회
저자명
손정수
간행물 정보
『구보학보』34집, 101~138쪽, 전체 38쪽
주제분류
어문학 > 문학
파일형태
PDF
발행일자
2023.08.31
7,360

구매일시로부터 72시간 이내에 다운로드 가능합니다.
이 학술논문 정보는 (주)교보문고와 각 발행기관 사이에 저작물 이용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교보문고를 통해 제공되고 있습니다.

1:1 문의
논문 표지

국문 초록

이 논문은 이념의 타자로서 설정된 김남천의 소설 속 여성 인물을 전제로 하여 그 한계를 넘어 실재로서의 여성의 방향으로 더 뻗어 있는 두 가지 사례로 나혜석과 허정숙의 삶과 글을 살펴본 것이다. 그 과정에서 남성 작가에 의해 형상화된 여성 인물의 한계를 드러내는 한편, 다른 한편으로는 남성적 상상의 범위를 벗어나 존재하는 여성적 삶과 글의 구체적 상태를 살펴보고자 하였다. 그 비교를 통해 「바다로 간다」와 「경영」, 「맥」 연작에서 김남천 소설 속 여성 인물(최영자-최무경)이 외적 현실과의 대립을 간접화하면서 내적 윤리를 가다듬는 데 충실한 수동적인 태도를 보였다면, 나혜석과 허정숙은 서로 다른 방식으로 그와 같은 수동성의 한계를 넘어 보다 능동적인 태도로 여성적 삶의 내러티브를 써나갔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나혜석은 현실과 정면으로 부딪치며 자신의 욕망에 충실한 글쓰기를 수행했으며, 허정숙은 남성 파트너를 교대해가며 현실의 법을 벗어나는 이념적 행동을 지속하였다. 두 여성이 그려나간 이와 같은 삶의 상태는 그 서로 다른 방향에도 불구하고 남성 작가의 소설 속에서 상상된 여성의 상태를 초과하고 있다는 점에서는 하나의 맥락을 공유하고 있다고 하겠다. 한편 이 논문은 시야를 그녀들의 삶 전체로 확장하여 이 문제에 대응하는 방식의 추이를 살펴보았다. 나혜석은 이혼 이후 화가와 여성 지도자로서의 명성을 잃고 사회적으로 고립된 상황에서 불우하게 삶을 마감했으나 자신의 욕망에 충실하면서 현실에 맞서는 여성적 내러티브의 넓은 외연을 펼쳐 보였다면, 주도적으로 남성과의 관계와 이념적 방향을 추구했던 허정숙의 경우 해방 이후 북한 정권의 요직을 맡으며 비교적 평탄한 삶을 살았으나 결과적으로는 이전의 이념과는 모순되는 상태에 이르렀다고 보았다. 죽음이라는 목적지가 전제된 삶의 내러티브라는 측면에서 바라보면 나혜석과 허정숙이 도달한 삶의 결말은 그 본질에서 표면의 양상과는 아이러니를 이루고 있다고 판단했다.

영문 초록

This paper examines the lives and writings of Na Hye-seok and Heo Jeong-suk as two cases that go beyond the limitations of female characters in Kim Nam-cheon’s novels who are set up as ideological others and extend further toward women as the Real. In the process, on the one hand, it will reveal the limitations of female characters portrayed by male writers, while on the other hand, it will attempt to examine the specific state of female life and writing that exists outside the scope of male imagination. Through that comparison, the female characters (Choi Young-ja and Choi Moo-kyung) in Kim Nam-cheon’s novels show a passive attitude that is faithful to refining internal ethics while indirecting the conflict with external reality. If so, it could be confirmed that Na Hye-seok and Heo Jeong-suk went beyond the limits of such passivity in different ways and wrote narratives of feminine life with a more active attitude. Na Hye-seok confronted her reality head-on and wrote faithfully to her own desires, while Heo Jeong-sook alternated between her male partners and continued her ideological actions that deviated from the laws of her reality. Despite their different directions, the state of life depicted by the two women shares a common context in that it exceeds the state of women imagined in novels by male authors. Meanwhile, this paper expanded its perspective to their entire lives and looked at trends in how they responded to this problem. After her divorce, Na Hye-seok lost her reputation as a painter and female leader and ended her life in a socially isolated situation but she unfolded the broad outlines of a feminine narrative that confronts reality while remaining faithful to her desires. In the case of Heo Jeong-suk who took the lead in relationships with men and pursued an ideological direction, she lived a relatively smooth life while holding key positions in the North Korean regime after liberation, but ultimately ended up in a state that contradicted her previous ideology. When viewed from the perspective of a life narrative premised on the destination of death, the ending of life reached by Na Hye-seok and Heo Jeong-sook was judged to be ironic in its essence from the surface aspect.

목차

1. 들어가며
2. 소설 속 여성 인물과 현실 속 여성
3. 나가며

키워드

해당간행물 수록 논문

참고문헌

교보eBook 첫 방문을 환영 합니다!

신규가입 혜택 지급이 완료 되었습니다.

바로 사용 가능한 교보e캐시 1,000원 (유효기간 7일)
지금 바로 교보eBook의 다양한 콘텐츠를 이용해 보세요!

교보e캐시 1,000원
TOP
인용하기
APA

손정수. (2023).이념의 타자로서 상상된 김남천 소설 속 여성과 그 너머의 실재로서의 여성. 구보학보, (), 101-138

MLA

손정수. "이념의 타자로서 상상된 김남천 소설 속 여성과 그 너머의 실재로서의 여성." 구보학보, (2023): 101-138

결제완료
e캐시 원 결제 계속 하시겠습니까?
교보 e캐시 간편 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