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천 검색어

실시간 인기 검색어

학술논문

캐나다의 문학적·문화적 유산과 얀 마텔

이용수 26

영문명
Canada's Literary and Cultural Heritage and Yann Martel: Reading Canadian Identity in 101 Letters to a Prime Minister
발행기관
한국영미문학교육학회
저자명
강석진 노희진 고미진 이종우 강규한
간행물 정보
『영미문학교육』제27집 2호, 7~50쪽, 전체 44쪽
주제분류
어문학 > 영어와문학
파일형태
PDF
발행일자
2023.09.30
8,080

구매일시로부터 72시간 이내에 다운로드 가능합니다.
이 학술논문 정보는 (주)교보문고와 각 발행기관 사이에 저작물 이용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교보문고를 통해 제공되고 있습니다.

1:1 문의
논문 표지

국문 초록

영문 초록

This paper explores Canada’s literary and cultural heritage in Yann Matel’s 101 Letters to a Prime Minister, which has been largely ignored so far. Martel seems far removed from Canadianness, considering the diverse cultural backgrounds of his major works. However, he had an in-depth understanding of the intellectual traditions of Canada and its identity, along with a belief that Canada’s cultural heritage should be preserved and developed. This belief is condensed and well expressed in 101 Letters. This book demonstrates a wide spectrum of Canadianness. It covers the traditional conception of Northrop Frye’s educated imagination and the typical Canadian people’s voices, including Milton Acorn and Al Purdy. Alice Munro and Margaret Atwood depend less on regional characteristics, while John Steffler and Paul Quarrington are deeply involved in these features. Aboriginal and Quebecois writers such as Tomson Highway, Wajdi Mouawad, and Gabriel Roy complicate the conception of Canadianness, thus challenging a monotypical understanding of Canadian literary and cultural legacy. 101 Letters investigates a wide spectrum of Canadian cultural layers and discovers the chasms among them.

목차

Ⅰ. 서론
Ⅱ. 『수상에게 보낸 101통의 편지』를 통해 바라본 캐나다 문학과 문화유산
Ⅲ. 캐나다의 정체성과 캐나다의 문화 읽기
Ⅳ. 결론
인용문헌

키워드

해당간행물 수록 논문

참고문헌

교보eBook 첫 방문을 환영 합니다!

신규가입 혜택 지급이 완료 되었습니다.

바로 사용 가능한 교보e캐시 1,000원 (유효기간 7일)
지금 바로 교보eBook의 다양한 콘텐츠를 이용해 보세요!

교보e캐시 1,000원
TOP
인용하기
APA

강석진,노희진,고미진,이종우,강규한. (2023).캐나다의 문학적·문화적 유산과 얀 마텔. 영미문학교육, 27 (2), 7-50

MLA

강석진,노희진,고미진,이종우,강규한. "캐나다의 문학적·문화적 유산과 얀 마텔." 영미문학교육, 27.2(2023): 7-50

결제완료
e캐시 원 결제 계속 하시겠습니까?
교보 e캐시 간편 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