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천 검색어

실시간 인기 검색어

학술논문

화엄에서 바라본 몸과 마음

이용수 4

영문명
Body and Mind from the Huayan’s Perspective: Focusing on Hwaŏmgyŏng-mundap
발행기관
불교학연구회
저자명
장진영
간행물 정보
『불교학연구』제76호, 35~67쪽, 전체 33쪽
주제분류
인문학 > 불교학
파일형태
PDF
발행일자
2023.09.30
6,760

구매일시로부터 72시간 이내에 다운로드 가능합니다.
이 학술논문 정보는 (주)교보문고와 각 발행기관 사이에 저작물 이용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교보문고를 통해 제공되고 있습니다.

1:1 문의
논문 표지

국문 초록

의상(義相, 625-702)은 일승연기의 입장에서 마음[心]과 몸[色]을 보았다. 이(理)와 사(事)로 고정적으로 보려는 삼승의 관점과는 달리 필요[須]에 따라 상황에 따라, 연성(緣成)으로서 마음과 몸을 이해하고자 한다. 즉 마음으로 본다면, 일체를 다 마음으로 볼 수도 있으며, 몸으로 본다면 일체를 다 몸으로 볼 수도 있다. 여기서는 마음과 몸조차도 고집하지 않는 무주의 태도를 철저히 견지하고 있는 것이다. 무주연기의 관점에서는 현재의 내 몸인 오척신의 경우에도 단지 오온(五蘊)이라는 사법에 한정되지 않는다. 우주 전체와 상즉상입하는 존재로 파악된다. 그러므로 현재의 내 몸이 그대로 미래불의 교화대상이자, 그대로 자체불로서 경배의 대상이 된다. 뿐만 아니라 성기적 관점에서 볼 때는 오척신을 그대로 법성으로 보았다. 법성은 곧 성기이다. 일승의 연기가 필요에 따라 상황에 따라 드러나지만, 성기(性起)는법성 자체가 그대로 드러난 것이며, 그 자체로 여래출현의 모습이다. 이를 통해 의상은 우리의 모든 심신작용이 여래출현이요 법성현현으로서 철저한 실천행을 지향하였다. 이에 따르면 우리의 24시간이 모두 수행이고, 교화(제도)이며, 예경(불공)이 되는 것이다.

영문 초록

Ŭisang (義相, 625-702) understood the relationship between mind and body from the perspective of the co-arising of eka-yāna in Hwaŏmgyŏng-mundap. In other words, unlike the tri-yāna view of fixing the mind and body with reason (理) and phenomenon (事), respectively, I would like to understand the mind-body relationship as necessarily contingent upon the situation. If you conceptualize it as a mind, you can perceive it as a mind, or if you conceptualize it as a body, you can perceive it as a body. Here, the concepts of mind and body are considered while carefully maintaining the attitude of non-abiding (無住), which does not insist on specific interpretations. From the point of view of the co-arising of non-abiding (無住緣起), one’s current Five Feet Body (五尺身) is not limited to the phenomenon of five skandhas. Instead, it is identified as co-arising with the entire universe. Therefore, my current body is the object of enlightenment of the future Buddha (未來佛) and the object of worship as its own self-nature Buddha (自體佛). In addition, from the perspective of nature-arising (性起), the Five Feet Body is viewed as dharmadhātu. The co-arising of eka-yāna is revealed according to the situation as necessary, but nature-arising reveals dharmadhātu itself, and the appearance of the Tathāgata himself. According to this, all 24 hours of each day in our life comprise actions that are carried out, the relief of life, and worship of the Buddha.

목차

Ⅰ. 들어가며
Ⅱ. 심식설과 심성설
Ⅲ. 일승연기와 성기설
Ⅳ. 성기설과 현재 나의 몸
Ⅴ. 나가며

키워드

해당간행물 수록 논문

참고문헌

교보eBook 첫 방문을 환영 합니다!

신규가입 혜택 지급이 완료 되었습니다.

바로 사용 가능한 교보e캐시 1,000원 (유효기간 7일)
지금 바로 교보eBook의 다양한 콘텐츠를 이용해 보세요!

교보e캐시 1,000원
TOP
인용하기
APA

장진영. (2023).화엄에서 바라본 몸과 마음. 불교학연구, (), 35-67

MLA

장진영. "화엄에서 바라본 몸과 마음." 불교학연구, (2023): 35-67

결제완료
e캐시 원 결제 계속 하시겠습니까?
교보 e캐시 간편 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