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천 검색어

실시간 인기 검색어

학술논문

빅데이터 세계, 실존과 타자의 의미를 가질 수 있는가?

이용수 45

영문명
Can Big-data Have the Conception of Existence and Otherness? : with Emphasis on the View of E. Lévinas
발행기관
한국인공지능윤리학회
저자명
송선영
간행물 정보
『인공지능윤리연구』1권 1호, 6~31쪽, 전체 26쪽
주제분류
자연과학 > 자연과학일반
파일형태
PDF
발행일자
2022.02.28
5,920

구매일시로부터 72시간 이내에 다운로드 가능합니다.
이 학술논문 정보는 (주)교보문고와 각 발행기관 사이에 저작물 이용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교보문고를 통해 제공되고 있습니다.

1:1 문의
논문 표지

국문 초록

이 연구의 목적은 빅데이터가 실존과 타자의 의미를 갖는지를 탐구한다. 우리가 빅데이터에 관해 어떤 의미를 부여할 것인지를 레비나스의 입장에서 살펴본다. 빅데이터는 단순히 많은 양의 데이터가 아니다. 왜 빅데이터를 구성하는 것인지부터, 즉 그렇게 많은 특정한 데이터를 필요로 하는 이유를 설정하는 것은 바로 ‘내’가 된다. 그러나 나는 홀로 있는 것이 아니라 타자와의 관계 속에서 그 실존하고 관계성을 보존한다. 이러한 보존은 끊임없는 참된 얼굴로 사귐의 과정, 데이터와 데이터 간의 관계에서 내가 드러난 속임 없는 얼굴을 통해 내가 설정한 빅데이터 세계에서 실존하고 서로 종속된다. 따라서 의미 부여된 데이터의 타자가 나에게 종속되는 얼굴로 드러날 수 있고, 실존의 책임이 무한하게 될 것이다.

영문 초록

This paper aims to explore whether Big-data can have the conception of existence and otherness or not in the view of E. Lévinas. The concept of ‘Big-data’ does simply not mean a lot of data. As the starting point of the conception of Big-data, why needs data and construct Big-data is ‘I’. As he pointed out, ‘I’ exist in relationship to ‘other’ to whom I subject. That I subject to him or her enable me to expose the true my face and to preserve the relationship, otherness. In that sense, my goal that construct the context of Big - data is to realize the true face related to data, that is, others’ faces. In the world of Big -data, individual data subject to each other, which makes it unlimited to have responsibility for existence.

목차

Ⅰ. 서론
Ⅱ. 레비나스의 존재와 실존
Ⅲ. 레비나스의 타자와 얼굴
Ⅳ. 데이터와 데이터의 관계, 빅데이터 실존
Ⅴ. 결론
참고문헌

키워드

해당간행물 수록 논문

참고문헌

교보eBook 첫 방문을 환영 합니다!

신규가입 혜택 지급이 완료 되었습니다.

바로 사용 가능한 교보e캐시 1,000원 (유효기간 7일)
지금 바로 교보eBook의 다양한 콘텐츠를 이용해 보세요!

교보e캐시 1,000원
TOP
인용하기
APA

송선영. (2022).빅데이터 세계, 실존과 타자의 의미를 가질 수 있는가?. 인공지능윤리연구, 1 (1), 6-31

MLA

송선영. "빅데이터 세계, 실존과 타자의 의미를 가질 수 있는가?." 인공지능윤리연구, 1.1(2022): 6-31

결제완료
e캐시 원 결제 계속 하시겠습니까?
교보 e캐시 간편 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