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천 검색어

실시간 인기 검색어

학술논문

Living Arrangement and Health Behavior Profiles Among Midlife and Older Adults

이용수 459

영문명
발행기관
한국노년학회
저자명
김본(Bon Kim) 오승은(Seung-Eun Oh) 민주홍(Joohong Min)
간행물 정보
『한국노년학』제40권 4호, 691~706쪽, 전체 16쪽
주제분류
사회과학 > 사회복지학
파일형태
PDF
발행일자
2020.08.01
4,720

구매일시로부터 72시간 이내에 다운로드 가능합니다.
이 학술논문 정보는 (주)교보문고와 각 발행기관 사이에 저작물 이용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교보문고를 통해 제공되고 있습니다.

1:1 문의
논문 표지

국문 초록

이 연구의 목적은 중노년기 한국 성인남녀의 건강행동프로파일을 살펴보고, 거주형태에 따라 건강행동프로파일이 유의하게다른지를 살펴보는 것이다. 이를 위해 한국고령화패널 6차(2016) 조사에 응답한 55세 이상 7,405명을 대상으로, 잠재프로파일분석을통해 건강행동프로파일의 유형을 살펴보았으며, 거주형태 (독거, 부부가구, 그 외 가족동거가구)와 사회인구학적 변인과 건강행동프로파일 유형간의 관계를 살펴보기 위해 다항 로지스틱 회귀분석을 실시하였다. 주된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연구참여자들은 “고수준건강유해행동유형 (4%)” “중간수준 건강유해행동유형(28%)” “저수준 건강유해행동유형(65%)” “높은 신체활동유형(3%)”의 4가지건강행동프로파일로 유형화되었다. 거주형태와 건강행동유형간의 차이를 살펴 본 결과, 홀로 사는 경우에 비해 부부가 함께 사는 경우높은 신체활동유형에 비해 저수준 및 중간수준의 건강유해행동 유형에 속할 가능성이 높았다. 가족원과 함께 사는 경우, 부부만 사는경우에 비해, 높은 신체활동 유형에 비해 고수준 건강유해행동유형에 속할 가능성이 높았다. 이러한 결과는 건강 증진 프로그램이나지원 서비스 등을 개발하는데 있어 프로그램 참여자의 거주형태를 고려할 필요가 있음을 보여준다. 또한, 다양한 사회인구학적 특성이나수요에 따른 정책적 개입이 필요함을 시사한다

영문 초록

This study aims to explore health behavior profiles and the association between the derived profiles and living arrangement among middle-aged and older adults. Using data from wave 6 (2016) of the Korean Longitudinal Study of Aging, latent profile analyses were applied to identify patterns of health behaviors and multinomial logistic regression models were conducted to predict profile membership using living arrangement (i.e., living alone, living with spouse only, living with family members) and sociodemographic characteristics. A sample of 7,048 respondents aged 55 and older were included in the study. Results revealed that Korean middle-aged and older adults can be grouped into four health behavior profiles: “High health-compromising” (4%), “Moderate health-compromising” (28%), “Low health-compromising” (65%), and “High physical activity” (3%). Also, living arrangement showed significant profile differences. Compared to the respondents living alone, those living with spouse only were more likely to belong to low and moderate levels of health-compromising behavior profiles than the “High physicial activity profile”. Respondents living with family members were more likely to belong to the “High health-compromising profile” than the “High physical activity profile” compared to those living with spouse only. These findings indicate that living arrangement needs to be taken into consideration when developing health promoting programs and supports. Moreover, policy interventions suiting the needs of various sociodemographic subgroups are recommended.

목차

Ⅰ. Introduction
Ⅱ. Empirical and Theoretical Background
Ⅲ. Methods
Ⅳ. Results
Ⅴ. Discussion
References

키워드

해당간행물 수록 논문

참고문헌

교보eBook 첫 방문을 환영 합니다!

신규가입 혜택 지급이 완료 되었습니다.

바로 사용 가능한 교보e캐시 1,000원 (유효기간 7일)
지금 바로 교보eBook의 다양한 콘텐츠를 이용해 보세요!

교보e캐시 1,000원
TOP
인용하기
APA

김본(Bon Kim),오승은(Seung-Eun Oh),민주홍(Joohong Min). (2020).Living Arrangement and Health Behavior Profiles Among Midlife and Older Adults. 한국노년학, 40 (4), 691-706

MLA

김본(Bon Kim),오승은(Seung-Eun Oh),민주홍(Joohong Min). "Living Arrangement and Health Behavior Profiles Among Midlife and Older Adults." 한국노년학, 40.4(2020): 691-706

결제완료
e캐시 원 결제 계속 하시겠습니까?
교보 e캐시 간편 결제